북미정상회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한국시간 10시 개최.


백악관 "6·12 북미정상회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서 개최" 세기의 비핵화 담판이 될 6·12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의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김정은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장소는 센토사 섬에 있는 카펠라 호텔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샌더스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을 통해 첫 회담이 싱가포르 시간으로 오전 9시, 한국시간으로 오전 10시에 개최된다고 발표했다.



세기의 담판 - 북미정상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난다. 


출처 - 연합뉴스


5일 백악관은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시간까지 이례적으로 공식 발표했다. 


싱가포르 앞바다에 있는 센토사 섬은 다리와 케이블카, 모노레일을 차단하면 외부의 접근을 차단할 수 있다는 것에서, 북한이 경호 보안 문제를 우선시한 결과라고 CNN은 보도했다. 센토사 섬과 함께 특별구역으로 지정된 샹그릴라호텔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숙소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북한과의 만남이 큰 일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북미회담이 첫 만남으로 앞으로 여러 차례에 걸쳐서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정상회담이 6월 12일 싱가포르의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현지시간 오전 9시, 한국시간 오전 10시 열리는 것으로 정해졌다. 



싱가포르 정부는 관보를 통해 이달 10일부터 14일까지 샹그릴라 호텔 주변 탕린 권역에 이어 센토사 섬 전역 및 센토사 섬과 본토를 잇는 다리와 주변 구역을 특별행사구역으로 추가로 지정했다.


출처 - 연합뉴스



  1. 여의길상 2018.06.08 23:53

    이번 회담 잘 되서 우리나라의 역사를 바꾸면
    센토사섬 여행 한번 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