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러시아 월드컵 한국 축구 대표팀 맡을 생각 있다


YTN 단독 보도, 9월 6일 히딩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을 맡을 생각이 있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축구 4강 신화를 쓴 명장 히딩크 감독. 지금도 그때의 히딩크를 잊지 못하고,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히딩크는 전설이자 영웅으로 남아있다.


우리나라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오르긴 했으나 시원하지 못한 경기를 보여줬고, "본선 진출을 당했다"라는 표현이 더 어울릴 것 같은 부진함을 보였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 6월 슈틀리케 감독 퇴임 이후에, "한국 국민들이 원한다면 축구 국가대표팀을 맡을 생각이 있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한다.



히딩크는 잉글랜드와 러시아 대표팀 감독 제의도 거절하고, 중국 프로축구 구단의 계속 되는 감독 제의와 거액 연봉 제안도 거절 했다. 



히딩크는 한국을 제2의 조국으로 생각하는 만큼 한국에 대한 애정이 깊다. 우리 국민들이 히딩크를 사랑하는 만큼 히등크도 한국사람들에 대한 각별한 정이 있다.






히딩크는 일흔이 넘은 나이다. 그러나 1주일에 세 번 정도 골프 라운들를 할 정도로 체력이 향상 됐지만, 프로구단을 맡는 것 보다는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는 것이 체력적으로 덜 부담이 간다는 것도 현실적 이유다.



히딩크는, 대한민국의 젊은 유럽파 선수들, 이승우 백승호 황희진,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손흥민 기성용 등의 선수들이 매력적으로 느껴졌을 가능성도 크다.


다음 달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유럽의 최종예선전이 끝나면 각 국의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들이 많이 바뀐다. 그런 상황에서 히딩크는 어느 나라나 손을 내밀고 싶은 감독임에는 틀림 없다.






대한민국 축구협회는 어떤 결정을 내릴 것인지, 히딩크 신화의 부활이냐!!! 위기에서 본선행을 이끌어 낸 신태용 감독에게 본선까지 기회를 줄 것이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