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박근혜 정부, 의혹사건 수사는 적폐청산인가 정치보복인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의혹 사건들을 수사하는 것은 적폐청산인가, 아니면 정치보복인가에 대해서 CBS가 외뢰하고 리얼미터가여론조사를 한 결과입니다.


자유한국당과 박근혜 변호인단은 정치보복이라는 프레임을 들고 나왔습니다. 이명박 비리 의혹 사건. 박근혜 국정농단 사건 이후 각종 비리 의혹과 이에 대해서 수사하는 것이 정치보복이라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입니다.

과연 국민들은 어떻게 생각할까요?






■ 이명박. 박근혜 정부 비리 의혹사건을 수사하는 것에 대한 국민 여론 결과는?



■ 적폐청산이다 65% VS 정치보복이다 26%로 국민들의 65%가 적폐청산이라고 인식을 하고 있습니다.적폐청산이라는 대답은 정치보복이라는 대답의 2배 이상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 이명박 - 블랙리스트, 국정원 동원 댓글조작, 민간인·정치인 사찰, BBK사건 의혹, 다스 실소유주 의혹, 다스의 최대주주인 이상은 씨(이명박 큰형) 대신 지분이 1%도 없는 이명박의 아들 이시형 씨가 다스의 중국 법인 여러 곳의 대표로 선임된 사실, 자원외교 투자 손실 의혹,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취소 공작.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지시 의혹. 등등등.


■ 박근혜 - 국가 기밀 유출, 언론 압력행사, 정유라 출전 경기 결과에 항의하던 선수 부모 회사 세무조사 실시, 정유라에게 2등 준 심판 3년간 심판 제지, 정유라 특혜 반대한 승마협회 이사 교체, 정유라 부정입학 혜택, 메르스사태 삼성병원 비호(보건복지부 아무런 징계도 하지 않다가 1년이 지나서 특검이 압수수색을 하자 뒤늦게 징계 고지), 국민연금 손실 감수 삼성 합병 영향력 행사(삼성 정유라에게 말, 승마장 뇌물), 삼성SDI 위해 공정위 제재, 세월호 사고 관련 국민 생명 보호 의무 위반, 불법의료시술, 국가보안 위반(보안손님. 검문 없이 청와대 출입), 정보보호법 위반(대포폰 사용), 우병우 민간인 사찰, CJ 이미경 부회장 사퇴 압박, SK 최태원 회장 사면후 재단 출연금 요구, 블랙리스트(진보성향 문화단체 예산지원 삭감, 블랙리스트 포함된 35곳중 34곳 탈락), 화이트리스트(우파 시민단체 5곳 지원 지시), 문체부 체육회 장악(체육회의 예산 90% 문체부가 좌지우지), 전경련 불법자금 모음 대통령 지시, 어버이연합 동원 관제데모 주도(단체 동원 자금 대기업에 요구), 조양호 평창 올림픽 조직위원장 경질(문체부, 조회장에게 스위스 누슬리를 참여시키라고 요구, 조양호 반대에 누슬리 참여 무산, 조직위원장 경질, 안종범에게 직접 지시), 차움 클리닉 무료 시술 뇌물죄, 승마협회 감사 문체부 국.과장 경질. ■ 최순실미얀마 K타운 사업 예산 횡령 불발, 멕시코 파리 순방행사 플레이그라운드가 수주 예산 11억1천중 7억1천 최순실 착복, KD코퍼레이션 현대차 납품성사 댓가로 최순실이 뇌물 수수, 포스코 살생부 최순실 개입, 동계스포츠 영재개발육성 지원사업 예산 횡령, 미르와 K스포츠재단 예산 횡령, 베트남 외교관 인사 개입, 박근혜 옷, 가방을 최순실이 비용 지급, 뇌물죄.



■ 이명박. 박근혜 관련 수사 국민들은 어떻게 생각하나?



전국 만 19세 이상 511명 대상 여론조사 - 적폐청산이다 65% VS 정치보복이다 26%로 국민들의 65%가 적폐청산이라고 인식을 하고 있습니다. 적폐청산이라는 대답은 정치보복이라는 대답의 2배 이상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 수사 인식 적폐청산 VS 정치보복 여론조사 지역별 결과



지역별로 살펴보면, "적폐 청산"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서울에서 74.1%로 가장 많았습니다. 문재인 정부 지지율이 가장 높은 광주.전라 지역보다도 서울이 높았습니다. 보수성향이 강한 대구.경북 지역에서도, "적폐청산"이라는 응답은 65.1%로, "정치보복"이라는 의견은 31.1%였습니다.


■ 이명박. 박근혜 정부 수사 인식 적폐청산 VS 정치보복 여론조사 연령별 결과



연령별로는 30대(적폐청산 86.9% vs 정치보복 11.3%), 20대(75.2% vs 14.4%), 40대(73.0% vs 24.8%), 50대(61.4% vs 29.7%) 순으로 "적폐청산"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다수로 조사됐다. 반면 60대 이상(적폐청산 38.8% vs 정치보복 43.7%)에서는 "정치보복"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다소 우세했습니다.




■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적폐청산 92.9% vs 정치보복 3.2%), 정의당 지지층(74.6% vs 12.7%), 무당층(55.7% vs 21.6%), 국민의당 지지층(51.9% vs 17.9%)에서 ‘적폐청산’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인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적폐청산 11.9% vs 정치보복 83.5%)은 "정치보복" 응답이 압도적이었고, 바른정당 지지층(40.8% vs 44.4%)에서는 "정치보복"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다소 높았습니다.


■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적폐청산 86.2% vs 정치보복 7.0%)과 중도층(67.8% vs 27.7%)에서 "적폐청산" 응답이 크게 높았다. 반면 보수층(적폐청산 36.0% vs 정치보복 58.7%)에서는 "정치보복" 응답이 대다수로 나타났습니다.


■ 모든 지역, 50대 이하 모든 연령, 민주당·정의당·국민의당 지지층과 무당층,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적폐청산’ 의견 크게 높거나 우세.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박근혜·이명박 정부 당시의 각종 의혹사건에 대한 수사를 적폐청산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이번 조사는 2017년 10월 13일(금)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7,696명에게 접촉해 최종 511명이 응답을 완료, 6.6%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7년 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이다. 

- 리얼미터 -


+ Recent posts